초여름인데도 이른 더위로 인해 연일 폭염주위보가

발령되는 날씨에 비까지 내리지 않아 전국토가 타들어가는 

가뭄이 극심한 지금이다.

그러나, 옥상 정원에는 철을 잘 기억하듯

꽃 피울 시기를 놓치지 않고 예쁜 꽃들이 피아난다.


수국이 피는 과정


여러가지 색깔로 피는 백일홍


수국과 백일홍


초봄에 한번 꽃을 피운 후 다시 꽃을 피운 부겐빌레아 (일명 종이꽃)


능소화


연꽃 재배조에서 백련이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이다.

하루가 지난 후 만개한 첫번째 핀 연꽃


온실의 꽃기린의 앙증맞은 꽃


옛날부터 우리민족의 대중적인 꽃인 봉선화


수입종인 작은 팬지꽃

사철 끊임없이 피는 이름 모를 다육식물의 꽃



'생활 사진 > 옥상화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옥상정원의 꽃--늦여름에 핀 배꽃, 금관화, 천사의 나팔꽃  (0) 2017.09.30
꽃무릇  (0) 2017.09.16
상사화  (0) 2017.07.31
곰내재 연꽃밭  (0) 2017.07.08
경주 월지 연꽃  (0) 2017.06.27
한 여름 옥상정원에 핀 꽃  (0) 2017.06.22
아마릴리스  (0) 2017.05.27
공작 선인장 꽃 외  (0) 2017.05.16
황령산 진달래  (0) 2017.03.30
2107년 3월 하순의 온천천 벚꽃  (0) 2017.03.29
봄의 전령 산수유  (0) 2017.03.0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