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년보다 따뜻한 겨울 날씨로 인해

매화가 1주일 이상 일찍 개화한 것 같다.

 

 

 

'생활 사진 > 식물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옥상 화단  (0) 2020.03.26
옥상화단의 봄  (0) 2020.03.22
옥상화단의 봄소식  (0) 2020.03.16
만개한 산수유  (0) 2020.03.06
매화꽃은 봄향기를 내 품지만.....  (0) 2020.02.25
봄의 전령 매화개화  (0) 2020.01.31
옥상화단의 늦가을  (0) 2019.11.07
상사화와 문주란  (0) 2019.07.23
옥상정원 상사화  (0) 2019.07.19
온천천의 한여름 꽃  (0) 2019.07.15
옥상정원의 백련화  (0) 2019.07.10
Posted by Theodor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 경자년 음력 설날입니다.

모든이들의 건강과 안녕, 행복을 기원하며

온 세상이 평화롭기를 바랍나다. 

 

 

Posted by Theodor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의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을 소개하는 FIFA 공식 홈페이지. 사진=FIFA 홈페이지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한국이 2020 도쿄 올림픽 남자축구(8월 22일~9월 8일) 본선 진출을

결정지은 11번째 팀이 됐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22일 태국 랑싯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준결승에서

호주를 2-0으로 눌러 이번 대회 3위까지 주어지는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을 획득했다.

세계 최초로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다.

도쿄올림픽 남자축구에 배정된 AFC의 몫 4장 중,  개최국 자격으로 일본이 1장을

일찌감치 챙긴 가운데 나머지 3장을 놓고 다른 아시아 국가들이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 대회 결승에 오른 한국과 사우디아라비아는 최소 2위를 확보해 올림픽 출전권을 확보했다.

아시아에 걸린 마지막 1장의 출전권은 25일 우즈베키스탄과 호주의 3-4위전 승자가 가져간다.

도쿄올림픽 티켓은 개최국 일본이 가장 먼저 본선행을 예약한 상태에서

유럽 4장, 오세아니아 1장, 아시아 3장, 아프리카 3장, 남미 2장, 북중미 2장이 배정됐다.

유럽은 지난해 6월에 열린 2019 유럽축구연맹(UEFA) U-21 챔피언십을 통해

가장 먼저 올림픽에 나갈 팀을 가렸는데,

프랑스, 독일, 루마니아, 스페인이 출전권을 따냈다.

지난해 9월에는 오세아니아(OFC) 올림픽 예선 토너먼트를 통해

뉴질랜드가 본선 티켓을 거머쥐었다.

아프리카에선 지난해 11월에 열린 2019 아프리카 U-23 컵 오브 네이션스에서

출전국을 가려, 이집트, 코트디부아르, 남아프리카공화국이 도쿄행 티켓을 따냈다.

남미와 북중미는 아직 주인이 가려지지 않았는데,

남미는 지난 18일부터 콜롬비아에서 시작한 2020 남미축구연맹(CONMEBOL)

프레올림픽 토너먼트를 통해 2개국이 결정된다.

북중미는 오는 3월 멕시코에서 열리는 2020 북중미축구연맹(CONCACAF)

올림픽 예선 챔피언십에서 올림픽 티켓 주인 2개국을 가린다.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본선 조 추첨은 4월 20일 일본 도쿄의 NHK홀에서 진행된다.

도쿄 올림픽 남자축구는 도쿄 외 요코하마, 가시마, 미야기, 사이타마, 삿포로 

6개 도시에서 분산 개최된다.

 

 

Posted by Theodor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 01. 20 아침 해운대 해수욕장을 찾았다. 

조선비치호텔 옆의 해운대 표지석

 

호텔과 표지석 사이의 소나무 너머로 일출 전 여명이 아름답다.

해상 구조물

 

수평선에서의 일출이 시작되다.

모처럼 수평선 일출이었으나 구름띠 때문에 오메가는 연출되지 않음.

 

동백섬 조선비치호텔 앞에서 본 해운대-- 높은 건물이 105층 LCT 아파트

누리마루 입구에서 본 광안대교

Posted by Theodor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 01. 15 망양로(산복도로) 영주동 부근에서

부산항대교를 배경으로 한 일출사진들........

 

 

부산항대교와 재개발 중인 북항

 

 

망양로에서 본 영도

 

부산항 일출

오늘도 짙고 두터운 해운 위로 일출이 연출되다.

 

7산회원들과 자연탐방을 간 절영로 갤맷길 

해안 갈맷길에서 본 송도와 남항대고와 천마산

갈맷길의 대마도 전망대와 구름다리

Posted by Theodor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 01. 10. 송도해변 갈맷길 (송도해수욕장 ~ 안남공원 주차장)

철계단에서 본 영도 태종대 앞 생도 (주전자 섬) 일출 사진.......

남항대교와 송도해상케이블카

 

부산 남항 외항의 외항선 묘박지의 해뜨기 전 여명

 

송도해상케이블카

 

해운 위에서 시작되는 일출

 

 

안남공원 오른쪽 작은 섬에 놓인 구름다리

 

송도해수욕장 부근의 모습들

 

만선의 부푼 꿈을 간직하고 이른 아침에 출어하는 어선

Posted by Theodor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콘 성화(聖畵), icon

동방 그리스도교 전통에서 벽화나 모자이크, 목판 등에

신성한 인물이나 사건 등을 그린 그림으로

|이콘의 종교적 기능과 의미를 놓고

논란을 벌인 8~9세기의 우상타파 논쟁 이후,

동방교회는 성화상 공경을 교리상의 근거로 공식화했다.

하느님이 예수 그리스도의 몸을 입어 실재 인간의 형상으로

나타났기 때문에  그림으로도 나타낼 수 있다는 것이었다.

 

성상은 교회의 필수적인 부분으로 간주되며 특별한 경배의 대상이다.

 

제단을 감싸주는 성상칸막이에는 〈신약성서〉에 나오는 장면들과

교회의 제전, 유명한 성인들을 묘사한 성상이 가득 그려져 있어

교육받지 못한 신자들에게 교리를 가르치는 수단이기도 하다.

 

고전적인 비잔틴 교회와 정교회의 전통 이콘은 사실적이기보다는

상징적인 미술로서 선과 색을 통해 교회의 신학적 가르침을

전달하는 기능을 갖는다.

 

 

주님 봉헌 축일 이콘

부산교구 주보 '가톨릭부산'에서 발췌

Posted by Theodor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 살 2개월을 갓 넘긴 다은이는 하는 것 거의가 새 경험이다.

 

소아과 예방주사는 무서워요.

 

아라와 자매의 망중한

 

 

묵주를 목에 걸고 기도 중입니다.

 

오렌지 간식이 이렇게 맛난 줄이야.....

 

웬만한 높이는 거뜬히 내려옵니다.

 

무엇이든지 꺼내 어지럽히는 것이 다은이의 장기.

 

빵 간식도 맛있네요.

 

 

 

2020년 1월  어느날 아침식사 시간

 

 

 

<동영상>

 

엄마표 이유식은 참 맛나요.

 

언니의 바이올린 연주가 마냥 신나요.

 

묵주는 목에 걸고 기도서는 찢고.............

 

아라와 노는 것도 재미있어요.

'가족생활모습 > 예은이네' 카테고리의 다른 글

17개월 꼬마 숙녀의 즐거운 일상  (0) 2020.03.22
귀여움이 더해 가는 다은이  (0) 2020.03.01
무력무럭 자라는 다은이  (0) 2020.02.25
일년 넛달 째의 다은이  (0) 2020.02.07
2020년 1월 초 다은이의 삶  (0) 2020.01.05
'19년 성턴절 즈음의 다은이  (0) 2019.12.24
한살 두달의 다은이  (0) 2019.12.20
돌지난 후 한달  (0) 2019.11.29
돌 지난 후의 다은이  (0) 2019.11.05
첫돌 지난 다은이  (0) 2019.10.31
언제나 즐거운 다은이  (0) 2019.10.16
Posted by Theodor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 01. 04 (토) 새벽, 

얕은 구름이 낀 하늘을 보고 백운포에 갔다.

 

 

일출 전 아름다운 여명

먼저 햇빛을 받은 남동쪽 하늘이 온통 선홍색으로 물들었다.

 

오메가 일출

해무(바다 안개)의 부족으로 백태현상이 심해 일출의 신비감이 덜하다.

백태로 인해 밝게 빛나는 태양이 그나마 오메가 일출을 연출하다.  

Posted by Theodor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20. 01. 03 새벽에 일어나

 구름 한 점 없는 하늘을 보고

해운대 동백섬에 가 일출을 감상하다.

앞 이틀간의 일출보다는 좋았으나

언제 쯤 오메가 일출을 볼 수 있을까?

 

일출 전의 누리마루와 광안대교

 

국내 최고층(105층)이자 말썽도 많은 LCT아파트

 

해운대해수욕장 주변의 풍광

동백섬 해변 데크길 중간의 일출촬영 포인트

 

구름 가운데에서 일출이 시작되다.

Posted by Theodor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살같은 세월의 흐름을 실감나게 느끼는 말년의 생,

2020년 첫날은 날씨 관계와 해맞이 인파로 출사를 표기하고 

01. 02. 대변항 서운포구 젖병등대를 찾았다.

 

새벽 어둠 속에 항로표지 등대인 젖병등대는 주기적으로

 

출산장려를 위해 세원진 젖병등대 ---저출산의 고리는 언제 끊어질까?

밤샘 어로를 마치고 귀항한 어선

동편 하늘이 서서히 여명에 물들고.....

 

드디어 수평선 구름속에서 일출이 시작되고.......

일출이 시작되면 갈매기들의 날갯짓도 빈번해진다.

귀항하는 어선

 

Posted by Theodor

댓글을 달아 주세요

12. 31. 2019년의 마지막 일출을 감상하며 

새삼 세월의 빠름을 몸과 마음으로 절실하게 느낀다.

 

송정 죽도공원 송일정의 여명

수평선의 해운 위로 떠오르는 '19년 마지막 일출

 

파워 샷 SX 70 HS 촬영 사진

다사다난했던 2019년이여! 

안녕!!!!!!!!!

Posted by Theodor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이전버튼

블로그 이미지
개발이라는 미명아래 찢기고 있는 조물주의 빼어난 창의력으로 창조된 자연풍광을 그대로 보존하려는 의지와 노력이 필요한 시대입니다. 모습 그대로를 사진으로 남기는 작업을 하고자 합니다.
Theodor

공지사항

Yesterday109
Today0
Total188,843

달력

 « |  » 202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