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집 냥이 깜찍이는 2005년 생 나이 17살로

사람나이로 치면 90세 이상의 동정 할머니다.

 

몇년 전 초롱오빠와 몽실동생과 사별한 후로 활동력이 떨어져
요즈음은  쇼파나 아빠 침대에서 조용히 지낸다.

 

쇼파에 누운 아빠 다리 사이에 파고 들어오기를 좋아한다.

 

귀 안쪽 이마나 턱 아래 목덜미를 만져주는 것을 좋아한다.

아빠 침대는 낮에 조용히 쉬는 곳.

침대 위 벗어놓은 점퍼 안에 들어가 망중한을 줄기다.

 

쇼파 아빠 앉는 옆자리는 깜찍이의 지정석

 

 

골뱅이인가, 호빵인가?

 

오래동안 동거했으니 남은 묘생 행복하게 살기를........

'생활 사진 > 동물(Cat)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랜드 맘 냥이 깜찍이  (0) 2022.02.22
울산대공원 동물원  (0) 2020.05.20
외로운 깜찍이  (0) 2020.03.26
초롱이가 떠난 후  (0) 2018.10.20
무지개 다리를 건넌 초롱이  (0) 2018.08.23
더위 속의 냥이들  (0) 2018.08.10
예은이네 고양이 아라  (0) 2018.08.05
이른 봄의 3냥이  (0) 2018.03.06
길냥이 가족  (0) 2017.07.31
동국대 경주 캠퍼스 백로  (0) 2017.06.27
직박구리  (0) 2017.03.0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