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련 9

옥상정원 상사화

상사화는 수선화과에 속하는 여러해살이 풀로 한국과 일본이 원산지이나 한국을 비롯한 전세계의 정원이나 화분에서 관상용으로 재배하고 있다. 봄철에 비늘줄기 끝에서 잎이 모여나는데 길이 20~30cm, 나비 16~25mm의 선 모양을 하고 있다. 너비가 2.5cm 정도인 잎이 비늘줄기에 모여나지만 여름에 꽃이 나오기 전에 말라 죽은 후. 홍자색의 꽃은 7~8월에 키 60cm 정도의 꽃대가 길게 자라 그 끝에 4~8개의 꽃이 산형 꽃차례를 이루며 핀다. 양지바르고 배수가 잘 되는 토양에서 잘 자라는데 비늘줄기는 주로 호흡기 질환을 다스리고 통증에 효험이 있어 약재로 쓰인다. 개가재무릇이라고도 하는 상사화는잎이 있을 때는 꽃이 없고 꽃이 필 때는 잎이 없으므로 잎은 꽃을 생각하고 꽃은 잎을 생각한다 하여 상사화라..

곰내재 연꽃

작년까지 부산 기장군 장안읍의 장안사 입구 마을에는 1,300여년이나 된 마을 수호목(당상나무) 주변에 연꽃밭이 있었다. 그런데, 올해는 연꽃밭은 사라지고 논에 벼가 자라고 있었는데 주변의 이야기로는 개인소유지라 수익을 얻기 위해 연 대신 벼를 심었다고 한다. 어쩔수 없이 차를 돌려 정관과 철마를 잇는 옛도로인 곰내재 고갯길을 넘어 곰내재 자연공원 연꽃밭 연꽃을 감상하였다. 곰내재 연밭은 위에 수련밭이 있고, 아래에 홍련과 백련밭이 있으며, 올해에는 오른쪽에 해바라기 꽃밭도 만들어 놓아 보기가 좋았다. 수련밭에 하얀 수련이 노란 꽃술을 자랑하며 예쁜 자태를 뽐내고 있다. 오른쪽에는 키 낮은 해바라기들에 예쁘게 피어 눈길이 간다. 홍련의 꽃봉오리와 꽃송이, 연밥 새색시처럼 고운 홍련의 아름다운 자태

경주 월지 연꽃 구경

2016.07.19(화) 오전 아내에게 가톨릭 교리를 가르치고 세레를 받게 해주신 은퇴 수녀님과 아내 친구 2분과 함께 경주 월지 연꽃 구경을 가다. 반월성 뒷편 연꽃밭 너머로 첨성대가 보인다. 월지 한가운데 있는 연화정은 연꽃 구경을 하러온 사람들의 휴식처 역활을 톡톡히 한다. 백련과 홍련이 구분지어진 연밭에 핀 연꽃들의 고운 자태 월지와 안압지 사이 언덕에 꾸며진 부용꽃밭에는 흰색과 분홍색의 아름다운 부용꽃이 만개했다. 현장학습 온 유아원 원아들의 모습이 귀엽다. 연꽃밭에 놀러온 중대백로와 사랑을 나누는 잠자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