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사진/온천천 18

만개한 온천천 벚꽃

온천천 벚꽃이 작년에 비해 올봄에는 일주일 정도 일찍 개화하여 오늘 (03 / 28) 현재 만개했고 어젯밤 내린 봄비에 낙화도 됐다. 온천천 양안인 안락동 쪽과 연산동 쪽의 만개한 벚꽃 안락교 위에서 본 온천천 우정교와 부근의 2가지 색깔의 벚꽃 굵은 몸통에서도 피는 꽃도 귀엽다. 보라색 꽃색깔이 매력적인 벚꽃오 있다 온천천 유채꽃 안락 경동 리인아파트 앞 육각정 부근의 박태기꽃. 먹이사냥 중인 중대백고 (온몸이 흰 깃털이며 부리와 발이 검은색이다)

화사한 자연의 축제 --- 온천천 벚꽃

코로나 19로 인해 인간 삶이 공황화 되어가는 상황에도 자연은 순리를 지키며 우리를 위로하고 있음에 감사를 느낀다. 봄을 즐기는 봄꽃축제는 전부 취소되었으나 꽃은 어김없이 화사한 모습으로 우리 곁에 다가온다. 온천천 벚꽃은 예년보다 빠르게 개화를 시작하여 찿는 이들에게 기쁨을 선사한다. 우정교에서 본 온천천 양쪽 둑의 벚꽃이 개화를 시작하다 굵은 줄기의 꽃눈에서 피는 꽃이 귀엽다. 양달인 안락동보다 응달인 연산동 쪽이 1,2일 정도 빨리 개화하는 것 같다. 연산동 쪽의 벚꽃은 거의 만개했다. 유채꽃도 노란꽃색을 자랑한다. 황매화와 수선화도 예쁘게 피었다. 사직천이 합류하는 부근 동래쪽에 조성된 보리밭에 이삭이 패다. 싱그러운 예쁜 꽃을 보면 위안을 얻고 희망과 용기가 생깁니다.

일찍 개화한 분홍 벚꽃

온천천 연제구 연산동 동원아파트 뒤편에 일반 벚꽃보다 근 한달이나 빨리 피는 분홍색 꽃잎의 벚꽃나무가 있다. 주변에서 날아와 무리지어 요란한 소리를 내며 노는 직빠구리 홍벚꽃나무 옆에 만개한 매화 온천천 양쪽 둑의 벚나무는 개화를 위해 준비 중이다. 화려한 벚꽃잔치를 준비 중인 온천천의 현재 모습. 여름철새에서 텃새로 변한 깃털이 흰색이며 부리와 발이 까만 중대백로

온천천 (수영강) 풍경과 새

추위가 물러간 봄 기운이 완연한 기온을 보인 2012. 02. 06. 오후 온천천과 수영강이 풍경과 서식지로 삼고 살아가는 새들의 모습. 개체수가 많은 갈매기와 물닭 여름철새였으나 지금은 텃새로 온천천에서 살아거는 왜가리의 고고한 자태 물놀에 바쁜 갈매기들 검은 깃털에 부리와 발은 분홍색인 물닭 나란히 먹이활동에 나선 청둥오리 부부 여러가지 몸색깔이 아름다운 청둥오리들 도시고속도(번영로) 아래로 뚤린 자전거 길과 산책로 데크길 --데크 도로 터널을 지나면 반송천과 온천천이 합류하여 수영강을 이룬다. 위로 도시고속도(번영로) 교량이 지나가는 온천천 최남단. 금정산에서 발원한 온천천과 구월산에서 발원한 반송천이 번영로 아래에서 합류하여 수영강을 이룬 후 수영만에서 바다와 만난다. 금사천과 합류한 반송천 최남..

온천천 4번째 범람

2020. 08. 07 저녁 무렵 1시간 반에 걸쳐 집중호우가 퍼부어 올들어 온천천이 4번째 범람했다. 천 양쪽의 고수부지가 물에 잠기고 안락동과 연산동을 잇는 잠수교인 우정교 위로 거센 홍수가 수영만을 향해 돌진한다. 08. 08 아침의 온천천 모습 08. 07 저녁 시간당 70mm 의 집중호우와 밤새 170mm 의 많은 비가 온 뒤 소강샹태가 되자 온천천 우정교가 모습을 드러냈다. 쇠줄로 연결된 안전 쇠기둥을 비가 오기 전에 눕혀두지 않아 쓰레기가 걸리고 파손되기도 했다. 안락교와 장산, 연안교와 동래방면의 모습 옥상화단의 꽃 마지막 백련 한송이 올해 들어 3번째 피는 엔젤트럼펫

온천천 3번째 범람

2020. 07. 23(목) 21: 00 ~ 22: 20에 번개와 천둥을 동반한 시간당 83 mm, 3시간에 200mm가 넘는 물폭탄으로 온천천이 올해 들어 3번째로 홍수로 인해 범람했다. 잠수교인 우정교 위를 교량 흔적도 남기지 않고 유유히 흘러가는 흙탕물 고수부지 위로 2m 이상 높아진 수위 가장 하류에 있는 안락교 부근 2020. 07. 24. 06시에 본 수마가 핥키고 간 흔적들. 피해가 심한 우정교의 처참한 모습들 연산교 아래 위험방지 기둥에 걸린 쓰레기 -- 고수부지에서 거의 2m 높이쯤 된다. 연안교에서 연산교 사이에 조성돼 있는 왜성해바라기 밭이 초토화 되었다. 온천천에서 가장 아랫쪽에 있는 안락교 부근 세병교 아래 농구장의 파괴된 철망과 나무에 뒤엉킨 쓰레기 -- 수위가 고수부지보다 2m..

온천천 범람

2020. 07. 10. 부산지방의 집중호우로 올해 두번째로 온천천이 범람했다. 유채꽃 후속으로 심은 왜성 해바라기가 홍수에 다 쓸려가 대체식물을 심어야 할것 같다. 잠수교인 우정교가 홍수에 잠겼다. 연산교 부근 안락교 부근 고수부지가 1m 정도 잠겼다가 물이 빠진 후, 왜성해바라기가 쓰러진 모습 며칠 후 거의 원상으로 회복된 모습 흑탕물을 뒤집어 쓴 흔적이 뚜렷한 꽃봉오리 2020 .07. 23 해바라기 꽃밭에 한 두송이의 꽃이 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