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사진/옥상화단 82

아마릴리스와 부겐빌레아

옥상화단에는 올해도 어김없이 여러 종류의 꽃들이 핀다. 정지해 있지 않고 앞을 향해 무언의 발걸음을 하는 세월의 흐름에서 삶의 의미를 곱씹어 봐야 할 것 같다. 아마릴리즈 화려하고 정렬적인 붉은 꽃색깔을 하고 있으며 꽃 크기도 15cm 쯤 되는 대형이다. 부겐 빌레아 부겐빌레아(Bougainvillea)는 가시가 있는 장식용 덩굴식물로 우리나라에서는 '종이꽃'으로 더 알려져있는 관목으로 분꽃과에 속한다. 남아메리카 동부에서 자생하며 브라질, 서쪽으로 페루, 남쪽으로는 아르헨티나 남부에서 볼 수 있다. 화려한 색깔과 오묘한 모습의 아름다운 공작선인장 수국꽃봉오리 바늘꽃

옥상화단의 매화와 산수유꽃

포근한 봄날씨가 되자 옥상화단의 매화와 산수유꽃이 피었다. 봄소식을 가장 먼저 전하는 순백의 매화가 만개하다. 노란색깔의 산수유꽃도 어느새 피었다. 홍매화도 연분홍 꽃색깔을 뽐냈다. 덴파레 수선화 돌단풍꽃 상사화와 꽃무릇의 잎 --- 추운 겨울에 잎이 나 늦봄에 잎이 진 후 여름에 꽃이 핀다. 매화와 산수유꽃에 이어 핀 앵두꽃 늦가을에 싹이 난 후 매서운 추위을 이긴 후 기온이 높아지자 하루가 다르게 꽃이 피기 시작하는 온천천의 유채꽃 어린이대공원 숲에서 만난 따옥이 -- 친구가 촬영함. 노처녀 냥이인 깜찍이의 망중한

옥상화단의 예쁜꽃

제20대 대통령 취암식 다음날 (2022. 05. 11.) 그동안 정성껏 가꾸었던 예쁜 꽃들이 보는이가 적어도 나름대로의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다 진분홍 색깔이 고운 긴기아란 매발톱 사시사철 꾸준히 개화하는 꽃기린 좋은 날씨에 배샐이 살을 찌운다. 오렌지와 자몽꽃 철쭉(아자리아)의 매력적인 꽃 색깔 부겐빌레아 꽃의 여왕답게 개화기간이 매우 긴 모란 (04. 22 촬영) 05. 10 촬영한 모란 올해도 어김없이 꽃을 파우는 아마릴리스 번식력이 걍해 계속 꽃이 피는 꽃양귀비 수국꽃봉오리 식(약)용 작은 선인장의 꽃 빨간색과 보라색의 아네모네 노란꽃창포 향기가 좋은 자스민 꽃모양과 색깔이 귀엽고 생활력이 강한 아기팬지 바늘꽃 세월을 거스르지 않고 자연에 순응하며 살아가는 많은 동식물에게서 생활의 지혜를 얻는 것..

옥상화단의 현황

둥굴레와 은방울꽃의 새싹 아네모네 꽃양귀비 엔젤트럼펫 (천사의 나팔꽃) 꽃기린 조팝나무꽃(설류화) 매발톱 군자란 배꽃 부겐빌레아 라일락 이름모르는 다육식물의 꽃 긴기아란의 꽃대 그동안 몰라보게 큰 매실 돌단풍꽃 아자리아(철쭉) 토종동백 아마릴리스의 새싹 모란(목단) 꽃봉오리 은행나무 새순 백합꽃 새순 겨울 추위를 견디고 계속 열매를 맺는 딸이 재배하는 완두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