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채꽃 8

화사한 자연의 축제 --- 온천천 벚꽃

코로나 19로 인해 인간 삶이 공황화 되어가는 상황에도 자연은 순리를 지키며 우리를 위로하고 있음에 감사를 느낀다. 봄을 즐기는 봄꽃축제는 전부 취소되었으나 꽃은 어김없이 화사한 모습으로 우리 곁에 다가온다. 온천천 벚꽃은 예년보다 빠르게 개화를 시작하여 찿는 이들에게 기쁨을 선사한다. 우정교에서 본 온천천 양쪽 둑의 벚꽃이 개화를 시작하다 굵은 줄기의 꽃눈에서 피는 꽃이 귀엽다. 양달인 안락동보다 응달인 연산동 쪽이 1,2일 정도 빨리 개화하는 것 같다. 연산동 쪽의 벚꽃은 거의 만개했다. 유채꽃도 노란꽃색을 자랑한다. 황매화와 수선화도 예쁘게 피었다. 사직천이 합류하는 부근 동래쪽에 조성된 보리밭에 이삭이 패다. 싱그러운 예쁜 꽃을 보면 위안을 얻고 희망과 용기가 생깁니다.

만개한 온천천 벚꽃

어제 온 봄비 끝에 온천천의 벚꽃이 만개해 화려한 벚꽃잔치가 연출되었다. 우정교 안락동 쪽 입구 6각정과 부근의 풍경 6각정에서 본 우정교 부근의 풍광 카페거리 앞 데크에서 본 화사하게 할짝 핀 벚꽃 모습들..... 견공도 벚꽃 구경 나들이. 연산교 부근 남경화와 벚나무 연산교 위쪽의 어우러져 핀 벚꽃과 유채꽃 벚꽃 아래 붉은 철쭉과 동백꽃 동래와 교대를 잇는 세병교 아래 징검다리 부근의 풍경 낙민동 중앙 하이츠 앞의 풍광 연산 한양 뒷편에서 본 경동과 장산 풍경 장산과 아래의 재송동 우정교에서 본 연산 한양과 더 샆의 뒷편 온천천의 벚꽃길 '우리는 봉사한다'라는 글귀가 거슬린다. -- 참된 봉사는 모르게 해야하는 것이거늘. 세계의 인간들은 코로나 19로 몸살을 앓고 있으나 생명들은 자연법칙에 충실하게 ..

온천천의 봄 풍경

2020. 03. 23. 오전 봄을 맞이하여 하루가 다르게 변하는 온천천의 모습에서 사람들은 자연의 섭리를 깨달아야 할 것 같다. 지금 유채꽃은 만개해 있고, 벚꽃도 2,3일 후면 만개하여 화려한 벚꽃잔치를 펼칠 풍경이다. 안락동과 연산동을 잇는 잠수도보교인 우정교 부근 풍경 우정교에서 본 연산교 부근 풍경 안락동 동원 아파트 앞의 벗꽃과 유채꽃 일찍 만개한 벚꽃 연산교에서 연안교 윗쪽까지 조성된 유채꽃밭 동해선 철교 부근의 풍경 동래구청에서 조성한 꽃밭 툴립 남경화와 수선화 작은 팬지꽃 청보리밭 동래방문의 해 홍보 선전물 수안 로터리에 설치한 선전물 카페거리 홍보 조형물 케페거리의 모습 전 세계 국가별 코로나바이러스19 확진환자 현황 최종 업데이트 : 2020 년 3 월 23 일 01:00 KST 세계..

온천천의 봄맞이 준비

코로나 19 바이러스 감염으로 전국이 혼란스러우나 온천천은 자연의 법칙에 순응해 새봄맞이 준비가 한창이다, 화려한 벚꽃 잔치를 벌이기 위해 작은 꽃눈을 준비 중인 온천천 양안의 볒나무들 무엇이 그리 성급한지 꽃이 만개한 벚나무 활짝 핀 벚꽃에 직박구리들이 날아와 신나게 놀고았다. 연산교 교각 아래에 왜가리, 중대백로, 갈매기들이 모여있다. 부리와 발이 검고 온몸이 백색인 철새에서 텃새로 변한 중대백로가 먹이사냥 중이다 뒤통수에 멋진 댕기머리를 한 우아한 자태의 왜가리 벚나무 가지 벌어진 틈새의 크로바가 겨울 추위를 견뎌내다. 예년보다 높은 기온에 다른해보다 가의 1달쯤 빨리 개화한 유채꽃 코로나 19의 영향으로 관광 관련 산업이 가징 타격이 크다.

2019년 온천천의 봄

예년에 비해 빨리 찾아온 봄 날씨에벚꽃이 개화를 시작하다. 시민공원 표지석과 안내도 안락동 리인아파트와 연산한양아파트를 잇는 잠수교인 우정교 부근의 풍광들 응달인 연제구 쪽 벚꽃 개화가 동래구 보다 빠르다. 연산교 위 동원아파트 앞의 풍경들. 동래쪽 고수부지에 조성되어 한창 개화 중인 유채꽃 중대백로와 텃새로 변한 왜가리 이삭이 나온 청보리 노란 민들레꽃과 홀씨주머니암술과 수술이 안보이는 개량동백꽃과 꽃잎은 많으나 그래도 토종에 가까운 동백꽃여러 색깔의 복사꽃 카페거리 앞의 나무데크 부근의 개화를 준비 중인 벚나무온천천 카페거리

2017. 04. 01 온천천

2017. 04. 01 온천천에는 정오 쯤 소나기가 내렸다.만개하기 직전의 벚꽃이 빗속에서 개화를 재촉하고 있었다. 안락동과 연산한양아파트를 잇는 잠수교인 우정교에서 본 온천천 상류인 동래쪽 풍광 하류인 해운대 방면 - 멀리 장산이 보인다. 왼쪽 연제구와 오른쪽 동래구 온천천 둑길의 활짝 핀 벚꽃동래쪽 고수부지에는 유채꽃밭이 길게 조성되어 있어 노란꽃이 벚꽃과 대비를 이룬다.아름다운 벚꽃 근접촬영 사진 벚나무 둥치에서도 자태를 뽐내는 벚꽃 연안교 바로 윗쪽 온천천 동래구 쪽 풍경 소내기가 잦아진 후 한결 공기가 깨끗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