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0대 대통령 취암식 다음날 (2022. 05. 11.)

그동안 정성껏 가꾸었던 예쁜 꽃들이

보는이가 적어도 나름대로의 아름다움을 뽐내고 있다

진분홍 색깔이 고운 긴기아란

 

매발톱

 

사시사철 꾸준히 개화하는 꽃기린

 

좋은 날씨에 배샐이 살을 찌운다.

 

오렌지와 자몽꽃

 

철쭉(아자리아)의 매력적인 꽃 색깔

 

부겐빌레아

 

꽃의 여왕답게 개화기간이 매우 긴 모란 (04. 22 촬영)

05. 10 촬영한 모란

 

올해도 어김없이 꽃을 파우는 아마릴리스

 

번식력이 걍해 계속 꽃이 피는 꽃양귀비

 

수국꽃봉오리

  

식(약)용 작은 선인장의 꽃

 

빨간색과 보라색의 아네모네

 

노란꽃창포

 

향기가 좋은 자스민

 

꽃모양과 색깔이 귀엽고 생활력이 강한 아기팬지

 

바늘꽃

세월을 거스르지 않고 자연에 순응하며 살아가는

많은 동식물에게서 생활의 지혜를 얻는 것도 의미가 있다.

'생활 사진 > 옥상화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마릴리스의 개화과정  (0) 2022.05.29
옥상화단의 예쁜꽃  (0) 2022.05.11
옥상화단의 현황  (0) 2022.04.08
보면 기분 좋은 꽃  (0) 2022.03.30
봄꽃 입양과 옥상화단  (0) 2022.03.12
옥상화단의 매화  (0) 2022.02.17
꽃무릇  (0) 2021.09.18
옥상화단의 백련과 상사화  (0) 2021.08.14
Angel's Trumphet (천사의 나팔)  (0) 2021.07.06
초롱꽃과 수국꽃, 그리고 붉은 앵두  (0) 2021.05.26
크고 화려한 꽃  (0) 2021.05.14

눅음이 짙어가는 초여름의 옥상화단에

흰색의 섬(울릉도)초롱꽃과 수국이 개화를 시작하고

붉은색이 곱기만 한 앵두가 익어간다.

 

  

 

 

요즘 코로나 19의 감염확산을 막기 위한

백신 주사의 부작용이 문제가 되고 있으나

..........자연은 순리에 따라 그들만의 존재를 표현하는 모습이 고맙기만하다.

'생활 사진 > 옥상화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꽃 입양과 옥상화단  (0) 2022.03.12
옥상화단의 매화  (0) 2022.02.17
꽃무릇  (0) 2021.09.18
옥상화단의 백련과 상사화  (0) 2021.08.14
Angel's Trumphet (천사의 나팔)  (0) 2021.07.06
초롱꽃과 수국꽃, 그리고 붉은 앵두  (0) 2021.05.26
크고 화려한 꽃  (0) 2021.05.14
옥상화단의 초여름 꽃  (0) 2021.05.08
4월 초의 옥상화단  (0) 2021.04.06
옥상화단의 봄꽃  (0) 2021.03.25
화사한 봄꽃  (0) 2021.02.25

수국 (Chinese Sweetleaf ,  자양화, 紫陽花)

원산지는 확실하지 않으나 중국 또는 일본으로 여겨지며,

전세계로 퍼져 현재 수많은 품종들이 만들어져 있다.

언제 들어왔는지 확실하지 않지만 조선시대의 〈물보 物譜〉에

기록되어 있는 점으로 보아 그 이전부터 심어온 것으로 추정된다.

줄기는 높이 1-3m, 겨울에 위쪽 가지가 죽는다.

잎은 마주나며, 난형 또는 넓은 난형, 두껍고 윤이나며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다.

꽃은 6-7월에 줄기 끝의 산방꽃차례에 많이 달리고,

연한 자주색, 푸른색, 연한 붉은색, 생식능력이 없는 중성꽃만 있다. 

 

부산에서 수국으로 유명한 태종사

 

 

 

사찰 아래 공터 언덕에 온통 수국이 만개해 장관을 연출한다.

 

태종사의 여러 모습

건물은 대웅전과 산신각 뿐이다.

'생활 사진 > 삶의 흔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한가위 일출과 월출  (0) 2020.10.01
초가을 송정 일출  (0) 2020.09.20
오랫 만에 보는 파란 하늘  (0) 2020.08.11
삼락생태공원의 연꽃  (0) 2020.07.21
수안마을 정원 수국  (0) 2020.07.07
태종대 태종사  (0) 2020.07.06
곰내재 연밭  (0) 2020.06.28
화명 장미마을  (0) 2020.05.29
삼광사 석탄일 봉축 연등  (0) 2020.05.27
백양산 (어린이대공원)레서 본 야생화  (0) 2020.05.06
대청동 중앙공원 왕벚꽃  (0) 2020.04.17

초여름인데도 이른 더위로 인해 연일 폭염주위보가

발령되는 날씨에 비까지 내리지 않아 전국토가 타들어가는 

가뭄이 극심한 지금이다.

그러나, 옥상 정원에는 철을 잘 기억하듯

꽃 피울 시기를 놓치지 않고 예쁜 꽃들이 피아난다.


수국이 피는 과정


여러가지 색깔로 피는 백일홍


수국과 백일홍


초봄에 한번 꽃을 피운 후 다시 꽃을 피운 부겐빌레아 (일명 종이꽃)


능소화


연꽃 재배조에서 백련이 꽃망울을 터뜨리기 시작이다.

하루가 지난 후 만개한 첫번째 핀 연꽃


온실의 꽃기린의 앙증맞은 꽃


옛날부터 우리민족의 대중적인 꽃인 봉선화


수입종인 작은 팬지꽃

사철 끊임없이 피는 이름 모를 다육식물의 꽃



'생활 사진 > 옥상화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옥상정원의 꽃--늦여름에 핀 배꽃, 금관화, 천사의 나팔꽃  (0) 2017.09.30
꽃무릇  (0) 2017.09.16
상사화  (0) 2017.07.31
곰내재 연꽃밭  (0) 2017.07.08
경주 월지 연꽃  (0) 2017.06.27
한 여름 옥상정원에 핀 꽃  (0) 2017.06.22
아마릴리스  (0) 2017.05.27
공작 선인장 꽃 외  (0) 2017.05.16
황령산 진달래  (0) 2017.03.30
2107년 3월 하순의 온천천 벚꽃  (0) 2017.03.29
봄의 전령 산수유  (0) 2017.03.03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