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 집의 냥이 3남매도 더위가 심해지자

더위를 피해 시원한 곳을 찾는다.

 

할매 호박냥이 초롱씨와 연미복 냥이 깜찍양은

껌딱지인 양 거의 붙어지낸다.

 

18년 넘어 산 할배 초롱씨는 모시 깔개를 깐 파인애플 상자에 들어가

거의 움직이지 않고 쉬거나 명상에 잠기거나 잔다. 

 

빗질을 싫어해 엄마 눈치를 잘 보는 새침떼기 깜찍이는

쇼파 아래나 위에서 더위를 피하고.......

 

날렵하고 가족을 가장 잘 따르는

러블냥이 몽실이는 전생에 신앙심이 돈독한 사람이 환생했는지

바람이 잘 통하는 성모상 앞이 고정석이다.

 

할배냥이 초롱씨의 안위가 걱정인 여름철

녀석들이 무사히 더위를 견디며 건강하게 살아 가기를........

 

'생활 사진 > 동물(Cat)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지개 다리를 건넌 초롱이  (0) 2018.08.23
더위 속의 냥이들  (0) 2018.08.10
예은이네 고양이 아라  (0) 2018.08.05
이른 봄의 3냥이  (0) 2018.03.06
길냥이 가족  (0) 2017.07.31
동국대 경주 캠퍼스 백로  (0) 2017.06.27
직박구리  (0) 2017.03.04
3냥이의 겨우살이  (0) 2017.02.10
동국대 경주 캠퍼스 백로  (0) 2016.07.20
냥이 3남매의 여름나기  (0) 2016.06.19
우리집 3냥이 소식  (1) 2016.05.0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