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사화 相思花

우리나라가 원산지인 상사화는 개가재무릇이라고도 하며 지방에 따라서는 개난초라고도 한다.   

잎이 있을 때는 꽃이 없고 꽃이 필 때는 잎이 없으므로 잎은 꽃을 생각하고 꽃은 잎을 생각한다 

하여 상사화라는 이름이 붙었다. 

비늘줄기는 지름 4~5cm의 공 모양 또는 넓은 달걀꼴이고 겉은 검은 빛이 도는 짙은 갈색으로 

관상용·약용으로 이용되며, 약으로 쓸 때는 탕으로 하여 사용한다

이른 봄철에 비늘줄기 끝에서  길이 20~30cm, 나비 16~25mm의 잎이 모여나 무성하게 자라다가

꽃줄기가 올라오기 전인 6월 초순경이면 잎이 말라 죽으므로 꽃이 필 무렵에는 살아있는 잎을 볼 

수 없다.

7~8월에 꽃대가 50~60cm로 길게 자라 그 끝에 4~8개의 꽃이 산형 꽃차례를 이루며 달려 핀다. 

빛깔은 연한 홍자색이고 길이는 9~10cm이다. 

4일 전 꽃대가 올라오기 시작함

07. 31, 꽃대가 50~60cm로 길게 자라 꽃을 피울 준비를 완료함.


08,01, 거의 다 핀  상사화



08. 02, 만개한 상사화



접봉숭이와 백일홍 꽃

무늬가 아름다운 거미가 줄을 치고 먹이 사냥 중.


'생활 사진 > 옥상화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과 산수유꽃  (0) 2018.03.11
2018년 봄소식 --매화와 산수유  (0) 2018.03.02
평화공원 국화전시회  (0) 2017.11.16
옥상정원의 꽃--늦여름에 핀 배꽃, 금관화, 천사의 나팔꽃  (0) 2017.09.30
꽃무릇  (0) 2017.09.16
상사화  (0) 2017.07.31
곰내재 연꽃밭  (0) 2017.07.08
경주 월지 연꽃  (0) 2017.06.27
한 여름 옥상정원에 핀 꽃  (0) 2017.06.22
아마릴리스  (0) 2017.05.27
공작 선인장 꽃 외  (0) 2017.05.1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