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륜대 순교자 성지는 부산에서 순교하신 8분의 '부산 순교자 묘소'와

한국 순교 성인 103위중 26위의 유해를 안치한 '순교자 성당이 있다.

 

 부산에서는 1860년 병인박해에 이어 1868 무진년 8월 4일(양력 9월 20일)

동래 지역의 회장이었던 이정식 요한과 그의 가족들,

그리고 이정식의 대자 양재현 마르티노를 비롯하여

함께 옥에 갇혔던 여덟 분의 신자들이

수영 장대에서 군문효수의 극형을 받고 순교하였다.

 

그 후 명장동(동래구 명장동 산 96)에 묻혀 있던 

이정식 요한 회장의 가족 네 분의 무덤만이 조사 확인되어,

1977년 9월 19일 이곳으로 이장하여 '부산 순교자 묘소'로 꾸몄다.

현재에는 네 분의 무덤 외에 다른 네 분의 무덤이 가묘로 단장되어 있으며,

특히 이정식 요한과 양재현 마르티노는

2014년 8월 16일 복자 품에 올랐으며

언젠가는 부산 교구의 성인으로 공경을 받게 될 것이다.

1982년 9월에 개관된 '한국 순교자 기념관'이 2009년 3월부터

1종 전문 박물관으로 승격되어 순교자들의 유물과 자료들을 전시하고 있다.

부산교구는 2013년 수녀회로부터 관리 권한을 넘겨받아

'오륜대 순교자 성지'로 명명하고 새롭게 성지 정비 사업을 시작하였다

 

 

 

 

 

 

 

십자가의 길이 끝나는 곳의 야외미사장의 제대 뒷편의 성모동굴

야외미사장 옆에서 자리를 잡고있는 길고양이

성부자상

코로나 19 바이러스로 전국이 혼돈이 빠진 이 시기에

가까운 성지를 찾아가 기도하며 위안을 찾는 것도 다행이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