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12. 07 새벽,

구름 한 점 없는 하늘을 보고 송정으로 갔으나

동편 수평선엔 짙은 해운이 끼어

오메가 일출을 기대할 수 없었다.

이왕 집나선 김에 해변도로를 타고 연화리 소나무에 가다.

 

아직 새벽 어둠 속의 

오랑대

 

짙은 구름층 뒤에서 일출이 시작되다.

연화리 소나무 주변풍경 -- 대변항과 대변항 항로표지등대

 

'생활 사진 > 삶의 흔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0년 초 동백섬 일출  (0) 2020.01.03
2020년 초이틀 날 일출  (0) 2020.01.03
2019년 마지막 날 일출  (0) 2020.01.03
송정 포구 일출  (0) 2019.12.27
서암포구와 오륙도 일출  (0) 2019.12.09
연화리 소나무 일출  (0) 2019.12.07
송정일출  (0) 2019.11.16
주남저수지 철새와 주변 풍경  (0) 2019.11.08
7산회 문화탐방 -- UN기념공원 일원  (0) 2019.11.06
부산미술대전 전시회 관람  (0) 2019.11.05
부산교육대학교 총동창회의 날  (0) 2019.11.03
Posted by Theodor

댓글을 달아 주세요


블로그 이미지
개발이라는 미명아래 찢기고 있는 조물주의 빼어난 창의력으로 창조된 자연풍광을 그대로 보존하려는 의지와 노력이 필요한 시대입니다. 모습 그대로를 사진으로 남기는 작업을 하고자 합니다.
Theodor

공지사항

Yesterday99
Today31
Total182,572

달력

 « |  » 202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