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발톱 2

4월 초의 옥상화단

온천천에 화려하게 피었던 벚꽃이 순식간에 낙화하고 연록색 여린잎으로 이른 여름을 준비하고 ........ 4층 옥상화단도 봄의 향기를 뿜는다. 매년 꽃을 피우는 신비디움 군자란 보라색 매발톱꽃 색깔과 모양이 독특한 아자리아(철쭉) 개화가 늦은 분홍꽃색깔의 아자리아 둥굴레의 귀여운 꽃이 쌍쌍이 뱆었다. 앵두 어린 열매 원두 커피 크기만큼 자란 매실 고양이 깜찍이 간식용이던 밀이삭이 팼다. 사계절 전천후인 꽃기린 이름 모르는 다육식물의 특이한 모양의 꽃

옥상화단의 봄꽃

따뜻한 봄기운이 짙어지자 옥상화단의 식물들도 나름대로 봄을 맞이하고 있다. 순백의 라일락꽃에는 소박함이 뭍어있다. 흰색의 배꽃 ---올해는 배가 열리려나?? 해마다 어김없이 군자란과 신비디움 꽃대가 올라온다. 작년에 입양한 조팝나무에 순백의 작ㅡㄴ 꽃들이 피었다. 돌단풍 꽃도 귀엽다. 지은 상사화고도 하는 꽃무릇(석산) 상사화의 싱그런 잎 ---5월 말쯤 잎이 시들고 상사화는 7월 말경 분홍색 꽃이, 꽃무릇은 추석때 쯤 주홍색 꽃이 핀다. 창포의 새잎이 기세좋게 자란다. 튼 화분에 심은 개량종 동백이 한창 개화 중이다. 앵두꽃 아자리아 (철쭉) 꽃봉오리 매발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