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4월 15일 저녁 6시30분경 (현지시각) 파리 노틀담 성당에서 화재가 발생했디.

 연간 약 1300만 명이 찾는 유럽에서 가장 방문객이 많은 유적지로 손꼽히는 성당으로.

저녁 미사 등이 매일 열리나 화재 경보 후 모두 대피,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1163~1345년에 걸쳐 지어진 고딕 양식의 노트르담 성당에서

발생한 이 화재의 원인은 아직 불분명하다.
현재 환경오염 등으로 인한 피해 복구를 위해 1억5천만 유로에 달하는

복원 프로젝트가 진행중이어서 건물이 비계로 덮여 있는 상태다.

파리 소방대장 장 클로드 갈레는 지붕의 2/3가 파괴되었지만

성당의 전체 구조는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시는 볼수 없는 노틀담성당의 모습을 다시 올려본다.

 

2009년 성지순례여행 시 촬영한 성당의 조화롭고 아름다운 모습

스테인드글래스로 만든 장미의 창

 

정면 출입구의 성인상 작품들

특별한 행사가 있을 때만 개방하는 중앙 출입문

 

예수님의 일대기를 목공예 부조작품으로 표현해 놓은 작품들

노틀담 성당의 목제 축소 모형

 

안에서 본 장미의 창의 스테인드글래스- 지름이 9m라고 함

중앙제대와 뒷면 높은 곳의 아름다운 스테인드글래스, 성당 내부의 모습

성당 광장 세느강 쪽에 서 있는 사를마뉴 대제의 동상

 

2018년 유럽여행세느강 유람선상에서 찍은 노틀담 성당

이번 화재로 쓰러져버린 첨탑

미국과 우리나라의 대형산불의 피해보다 더 심각한 것은 

세계문화유산인 문화재의 소실이다.

 

재건축은 해야겠지만 원래의 모습이나 정취를 간직할 수 없음을 

인식하고 모두들 문화재 애호활동에 동참해야겠다.

 

 

'해외여행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재로 소실된 노틀담 성당  (0) 2019.04.16
독일 란겐필드  (0) 2018.06.16

노트르담 대성당 Notre-Dame de Paris

파리 센 강의 시테 섬에 있는 노트르담 대성당은 규모와 역사로 유명하며, 고고학과 건축학적 관심의 대상이다.

 파리 주교 모리스 드 쉴리가 이전에 있던 2개의 바실리카식 성당을 합쳐 하나의 큰 건물을 지을 계획을 세웠고,

 1163년 교황 알렉산데르 3세가 머릿돌을 놓고 1189년 대제단이 봉헌되었다.

서쪽 앞면의 성가대석과 네이브[身廊]는 1240년 완공되었고

그뒤 100여 년에 걸쳐 포치(porch 돌출 지붕 건물의 출입구),  성전과,

그밖의 여러 장식물들을 지어 오늘날과 같은 모습이 되었다.

수세기를 지나면서 흠집이 생기고 약해졌으며 18세기 프랑스 혁명 때 크게 파손되어,

19세기에 서쪽 정면 '그랜드 갤러리'의 28개 조상과 3개 출입문 측벽에 서 있는

조상 등에 대한 대대적인 보수공사를 했다.

트랜셉트[翼廊]와 네이브 사이에 높이 솟은 첨탑은 19세기에 복원된 것이다.

전체 길이 130m, 폭 48m, 천장 높이 35m, 탑 높이 69m의 대건축물로

4각형 쌍탑  위에 뾰족탑을 덧붙이기로 되어 있었으나 아직 그대로이다. 

지름 9m의 '장미의 창'은 스테인드 글래스 작품의 백미다.

정면에 3개 입구와 그 입구의 이름과 관련지어 만든 조각,

그 위에 유대 왕과 관련있는 조각이 들어서 있는 갤러리, 직경 10m에 가까운 장미창,

 그 위에 긴 열주, 좌우의 탑 등 양식은 고딕 건축의 전형으로 성당 건축의 규준이 되었다.

 오른쪽 출입구의 〈성모자 聖母子〉(1165~70경), 왼쪽 출입구의 〈성모대관 聖母戴冠〉(1210~20경),

중앙 출입구의 〈최후의 심판〉(1220~30경), 북쪽의 〈붉은 입구〉,

내진 주위를 장식한 진한 색깔의 〈그리스도전(傳)〉(14세기)이 유명하다.

 

이 성당은 나폴레옹의 대관식(1804), 파리 해방을 감사하는 국민미사(1944. 8. 26) 등

여러 가지 역사적 사건의 무대가 되었다.

빅토르 위고의 소설과 영화 〈노트르담의 꼽추〉의 무대이기도 했다.

Cathédrale Notre-Dame de Paris 지도

 

대성당 우후방에 있는 세느강 교량 포인트에서 촬영한 대성당 측면사진

오른쪽 측면에 위치한 장미의 창

대성당 안에서 본 장미의 창

대성당의 뒷모습

세느강에 가까운 성당 광장 오른쪽에 위치한 샤를마뉴 대제 동상 

 

대성당 정면의 3개의 출입문 --왼쪽으로 들어가 오른쪽으로 나온다.

대성당 정면의 조각작품과

왼쪽 출입문 위와 주위의 부조와 환조 작품들

 

평상시는 굳게 닫힌 가운데 문 중앙 기둥은 예수님이 지키고 계신다.

대성당 내부의 전체 모습 -- 스테인드글래스의 영롱한 색깔이 신비롭다.

 

사방의 스테인드 글래스로 인해 신비로운 자연채광이 된다.

내진 주위를 장식한 진한 색깔의 〈그리스도전(傳)〉(14세기) 에수님의 일대기로 유명하다.

 

성당 안쪽 유물 전시장에는 대성당의 정교한 목제 모형이 만들어져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