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4월 15일 저녁 6시30분경 (현지시각) 파리 노틀담 성당에서 화재가 발생했디.

 연간 약 1300만 명이 찾는 유럽에서 가장 방문객이 많은 유적지로 손꼽히는 성당으로.

저녁 미사 등이 매일 열리나 화재 경보 후 모두 대피,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1163~1345년에 걸쳐 지어진 고딕 양식의 노트르담 성당에서

발생한 이 화재의 원인은 아직 불분명하다.
현재 환경오염 등으로 인한 피해 복구를 위해 1억5천만 유로에 달하는

복원 프로젝트가 진행중이어서 건물이 비계로 덮여 있는 상태다.

파리 소방대장 장 클로드 갈레는 지붕의 2/3가 파괴되었지만

성당의 전체 구조는 유지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시는 볼수 없는 노틀담성당의 모습을 다시 올려본다.

 

2009년 성지순례여행 시 촬영한 성당의 조화롭고 아름다운 모습

스테인드글래스로 만든 장미의 창

 

정면 출입구의 성인상 작품들

특별한 행사가 있을 때만 개방하는 중앙 출입문

 

예수님의 일대기를 목공예 부조작품으로 표현해 놓은 작품들

노틀담 성당의 목제 축소 모형

 

안에서 본 장미의 창의 스테인드글래스- 지름이 9m라고 함

중앙제대와 뒷면 높은 곳의 아름다운 스테인드글래스, 성당 내부의 모습

성당 광장 세느강 쪽에 서 있는 사를마뉴 대제의 동상

 

2018년 유럽여행세느강 유람선상에서 찍은 노틀담 성당

이번 화재로 쓰러져버린 첨탑

미국과 우리나라의 대형산불의 피해보다 더 심각한 것은 

세계문화유산인 문화재의 소실이다.

 

재건축은 해야겠지만 원래의 모습이나 정취를 간직할 수 없음을 

인식하고 모두들 문화재 애호활동에 동참해야겠다.

 

 

'해외여행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화재로 소실된 노틀담 성당  (0) 2019.04.16
독일 란겐필드  (0) 2018.06.1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