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의 흐름이 너무나 빨라

열마 전까지무더위에 힘들어하다가

어는새 추위를 느끼는 초겨울이 다가왔다.

화분에 심어진 식물들을

난방시설은 미비하나 그래도 추위를 덜타는

온실로 옮겼다.


















'생활 사진 > 옥상화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옥상정원의 백련화  (0) 2019.07.10
살구 수확  (0) 2019.06.14
아마릴리스와 수녀원 정원의  (0) 2019.05.18
옥상 정원의 봄꽃  (0) 2019.04.10
봄의 전령 매화  (0) 2019.01.19
늦여름 옥상정원의 꽃  (0) 2018.10.20
부겐빌레아  (0) 2018.08.10
7월 정원의 꽃-- 연꽃 외  (0) 2018.07.09
옥상정원의 봄꽃  (0) 2018.03.30
2018년 온천천 벚꽃  (0) 2018.03.29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