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란꽃 3

크고 화려한 꽃

해마다 계절을 놓치지 않고 피는 옥상화단의 크고 화려한 꽃. 아마릴리스 상록성 여러해살이 알뿌리 풀로 비늘줄기는 둥글고, 검은 갈색이다. 잎은 2줄로 붙으며, 선형, 길이 20-30cm, 폭 2-3cm, 짙은 녹색이고 두껍다. 꽃은 높이 30-40cm 꽃줄기 끝에서 3-4개가 산형꽃차례로 달리고, 옆을 향해 피며 짙은 붉은색, 붉은 바탕에 흰 무늬가 있다. 화피는 6장이다. 수술은 6개, 암술은 1개이다. 공작선인장 선인장 꽃은 개화기간은 짧지만 화려한 것이 보통이다. 공작선인장 역시 꽃색이나 모양이 꽃말처럼 정열적이며 화려하다. 선인장과에 속하는 종은 수 만종이나 되어 선인장만큼 종류가 많은 식물도 드물다. 딱 이틀정도만 피었다가 시들어버리는 공작선인장 꽃 위는 첫째, 아래는 두번째 꽃송이, 이틀 후쯤..

옥상화단 봄의 끝자락

4월 중순이 다가오자 옥상화단도 여름준비가 한창이다. 새로 입양한 연분홍색 꽃이 피는 모란 날짜가 지남에 따라 꽃의 변화를 관찰할 수 있다. 엔젤트럼펫 꽃이 피는 과정도 재미있다. 꽃잎자루를 열고나온 꽃잎이 나팔 모양의 꽃을 할짝 피운디. 장미인지 잘 구별이 안되는 개량 동백꽃 색깔이 고상한 철쭉꽃(아자리아) 오묘한 모양과 색깔의 아자리아 서양란답게 꽃이 오래가는 군자란 하늘매발톱과 창포 올봄에 입양한 대보감나무 새순 -- 옮겨 심어 세사 약하다 주렁주렁 많이 달린 살구가 한창 몸집을 불린다. 세 그루의 살구나무 중 작은 나무의 살구들 --- 아래는 홍매화 매실 큰 너무의 매실들

옥상화단의 봄꽃 3

완연한 봄이 되자 옥상화단의 여러 종류의 꽃들이 저마다 독특한 모습과 색깔과 향기를 자랑한다. 길이가 1.5cm 정도인 둥굴레꽃 사시사철 꽃을 볼 수 있는 꽃기린 올해 처음으로 꽃 피울 준비를 하는 엔젤트럼펫 ---1년에 5~6번쯤 꽃을 피운다. 순백의 향기로운 라일락 한 달 이상 꽃을 볼수 있는 신비디움 꽃 색이 고상한 철쭉 (영어명: royal azaleas, 아자리아) 석대 꽃시장에서 매입한 모란의 연분홍 꽃봉오리 하루가 지나자 곧 봉오리가 터질 것 같다. 꽃이 화려한 군자란 매실이 속살을 채우며 부지런히 자란다. 주령주렁 많이 달린 살구도 매실 못지 않게 잘 자란다. 인식하지 못하는 사이에 새잎이 난 담쟁이 덩쿨 도시에 살면서도 자연의 향기와 숨결을 느끼며 사는 것도 행복 중 하나라고 생각하며 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