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옥상화단의 봄꽃 3

생활 사진/옥상화단

by Theodor 2020. 4. 11. 17:13

본문

완연한 봄이 되자 옥상화단의 여러 종류의 꽃들이

저마다 독특한 모습과 색깔과 향기를 자랑한다.

 

                         길이가 1.5cm 정도인 둥굴레꽃

 

사시사철 꽃을 볼 수 있는 꽃기린

 

올해 처음으로 꽃 피울 준비를 하는 엔젤트럼펫

---1년에 5~6번쯤 꽃을 피운다.

 

순백의 향기로운 라일락

 

한 달 이상 꽃을 볼수 있는 신비디움

 

꽃 색이 고상한 철쭉 (영어명: royal azaleas, 아자리아)

 

석대 꽃시장에서 매입한 모란의 연분홍 꽃봉오리

 

하루가 지나자 곧 봉오리가 터질 것 같다.

 

꽃이 화려한 군자란

 

매실이 속살을 채우며 부지런히 자란다.

 

주령주렁 많이 달린 살구도 매실 못지 않게 잘 자란다.

 

인식하지 못하는 사이에 새잎이 난 담쟁이 덩쿨

도시에 살면서도 자연의 향기와 숨결을 느끼며 사는 것도 

행복 중 하나라고 생각하며 생활합니다.

'생활 사진 > 옥상화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앵두와 초롱꽃  (0) 2020.05.29
아마릴리스  (0) 2020.05.22
봄비 온 뒷날의 옥상화단  (0) 2020.05.04
늦은 봄 옥상화단의 꽃  (0) 2020.05.01
옥상화단 봄의 끝자락  (0) 2020.04.18
옥상화단의 봄꽃 3  (0) 2020.04.11
옥상화단의 봄꽃 (2)  (0) 2020.04.05
옥상 화단  (0) 2020.03.26
옥상화단의 봄  (0) 2020.03.22
옥상화단의 봄소식  (0) 2020.03.16
만개한 산수유  (0) 2020.03.06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