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간절곶의 아침

생활 사진/삶의 흔적

by Theodor 2020. 11. 3. 15:36

본문

진하 명선도일출 촬영을 마치고 귀가 길에 간절곶을 들렀다.

아침 시간이라 사람의 왕래가 뜸하고

맑은 공기라 한층 더 힐링이 되는 기분이다.

 

드라마 세트장으로 건축된 드라마하우스-- 지금은 카페등이 영업중이다.

중너리에 설치된 산책 데크길

바위 틈에 예쁘게 핀 해국

드라마하우스 앞에서 바라본 진하

간절곶 어항

 

 

모형풍차와 포토존

간절곶 소망우체통-- 안에 비치되어 있는 엽서에 사연을 적어 넣으면 무료로 배달된다.

세계에서 제일 큰 우체통(??)

 

 

간절곶 표지석의 앞과 뒤

 

 

카리브 카페 --아침이라 잠시 주차.

박제상의 부인과 두 딸의 석상

 

 

 

'생활 사진 > 삶의 흔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초겨울 아침의 온천천  (0) 2020.11.15
캐논 파워샷 SX 70 HS로 촬영한 사진 모음  (0) 2020.11.13
송정 죽도공원 일출  (0) 2020.11.08
통도사 국화전시회  (0) 2020.11.06
대변항 연화리 소나무 일출  (1) 2020.11.05
간절곶의 아침  (0) 2020.11.03
진하 명선도 오메가 일출  (0) 2020.11.03
오륙도의 아침  (0) 2020.10.31
평화공원 국화전시회  (0) 2020.10.31
해동 용궁사  (0) 2020.10.29
부산 시민공원 탐방  (0) 2020.10.28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