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14 터키, 그리스 성지순례 (10) -- 라오디케아

본문

 

라오디케아

 

현재 ALAHSEHIR로 불리는 라오디케아는 예전에는 에페소와 수리아의 

중간에 위치하여 에게해에서 아시아의 중심으로 뻗어나간 

로마의 길이 관통하는 도시로, 

파묵깔레에서 서쪽으로 6.5km, 필라델피아에서 동남쪽으로 72km, 

에페소에서 남동쪽으로 160km정도 떨어진 

교통의 요지인 리커스 계곡에 위치하여 최고의 상업도시로 발전했다. 

하지만 라오디게아는 몇번의 대지진을 격었는데, 

 AD 17년 대지진으로 라오디게아가 모두 파괴되자 

로마에서 도와주고자 했지만 라오디게아는 이를 거절하고 

순수 라오디게아인들의 힘만으로 도시를 재건했다. 

이 정도로 라오디게아는 엄청난 부를 갖춘 도시였다. 
이런 부의 근본이 된 것은 물론 무역과 통신이었지만 

기간 산업인 양모와 목화 또한 주축이 되었다. 

이 지역의 양모는 광택이 나는 검은색 양모로서 가격이 높았으며 인기가 좋았다. 

이들의 부는 로마의 키케로가 거액의 신용장을 

라오디게아에서 현금화 했다는 일화에서도 알 수 있다. 

또한 라오디게아는 의학이 발전했었다. 

이 곳의 눈병 치료약은 매우 뛰어나서 많은 이들이 찾았는데 

"브루기아가루'라 불린 이 안약 때문에 라오디게아는 의료 도시로서 명성을 얻게 되었다. 

이렇게 발전한 의학은 유명한 의학교가 뒷받침을 해 줬으며 

치료의 신 멘카루의 신전 주위에서 거의 모든 약품둘이 거래 되었다. 

이렇듯 엄청난 부를 가진 라디오게아에는 많은 유대인들이 살았다. 

그래서 종교적 핍박이 그렇게 심하지도 않고 경제적 궁핍도 없는 상황에서 

포교 활동이 이루어졌다. 

하지만 이렇듯 경제적인 부유함은 사람들에게 교회와 하느님을 간구할 필요성을 

못 느끼게 해 하느님에게 덥지도 차지도 않다하여 질타 받게 된다. 

이 질타는 라오디게아에서 6.5KM 정도 떨어진 히에라볼리에서 

온천수를 수로로 가져오면서 식은 미지근한 물에 비유하여 

오디게아인들을 질타했다고도 풀이된다. 

이렇듯 부유했던 라오디게아는 몇 차례의 대규모 지진으로 

현재의 유적지도 모두 땅속으로 함몰되어 남아있는 것이 별로 없이 

돌로 포장된 곧은 길과 시가지 건물들의 잔해,교회 터로 볼 수 있는 

유적 하나와 야외극장 하나만이 덩그러니 남아 있다.




 



<유적지의 중앙도로 마차바퀴에 의해 바위가 움푹 파인 자국이 선명하다>




<유네스코의 지원을 받아 유적 복구작업 중이나 진척이 별로 없단다.>

 




















<성당터 임을 증명하는 십자가 새겨진 바위와 제단> 




규모는 크나 거의 다 파괴된 야외 원형극장










 
 
 로세

소아시아의 부르기아 서남쪽에 있던 성읍. 라오디케아, 히에라폴리스와 함께 

소아시아에서 시리아로 가는 동서 교통의 요지로, 

한때 번영을 누렸으나 신약시대에는 쇠퇴하였다.

바울의 제자이자 동역자인 에파프라스가 골로새 교회를 개척하였다.

그후 몇차례의 대지진으로 도시 자체가 완전히 함몰되어

 지금은 흙이 쌓인 언덕에 유적지 안내판만 세워져 있다.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