눅음이 짙어가는 초여름의 옥상화단에

흰색의 섬(울릉도)초롱꽃과 수국이 개화를 시작하고

붉은색이 곱기만 한 앵두가 익어간다.

 

  

 

 

요즘 코로나 19의 감염확산을 막기 위한

백신 주사의 부작용이 문제가 되고 있으나

..........자연은 순리에 따라 그들만의 존재를 표현하는 모습이 고맙기만하다.

'생활 사진 > 옥상화단'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꽃 입양과 옥상화단  (0) 2022.03.12
옥상화단의 매화  (0) 2022.02.17
꽃무릇  (0) 2021.09.18
옥상화단의 백련과 상사화  (0) 2021.08.14
Angel's Trumphet (천사의 나팔)  (0) 2021.07.06
초롱꽃과 수국꽃, 그리고 붉은 앵두  (0) 2021.05.26
크고 화려한 꽃  (0) 2021.05.14
옥상화단의 초여름 꽃  (0) 2021.05.08
4월 초의 옥상화단  (0) 2021.04.06
옥상화단의 봄꽃  (0) 2021.03.25
화사한 봄꽃  (0) 2021.02.2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