잎과 꽃을 동시에 볼 수 없어 붙여진 상사화란 이름의 꽃은

지난해 늦가을에 잎이 돋아 추운 겨울을 견딘 후

5월 말쯤 잎이 시들어 사라진 후 7월 하순에

연분홍색의 꽃이 핀다.

 

상사화와 같이 잎과 꽃이 만날 수 없어 작은 상사화라고도 불리는

꽃무릇은 석산이라고도 부른다.

 

백련과 능소화

 

 

해운대해수욕장

'생활 사진 > 옥상화단'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마릴리스의 개화과정  (0) 2022.05.29
옥상화단의 예쁜꽃  (0) 2022.05.11
옥상화단의 현황  (0) 2022.04.08
보면 기분 좋은 꽃  (0) 2022.03.30
봄꽃 입양과 옥상화단  (0) 2022.03.12
옥상화단의 매화  (0) 2022.02.17
꽃무릇  (0) 2021.09.18
옥상화단의 백련과 상사화  (0) 2021.08.14
Angel's Trumphet (천사의 나팔)  (0) 2021.07.06
초롱꽃과 수국꽃, 그리고 붉은 앵두  (0) 2021.05.26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