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빠 초롱이와 동생 몽실이가 죽고 난 후

어딘가 기운이 없어보이고 외로워 하는 것 같다.

얌전하게 엎드려 TV를 시청하는 아빠를 응시하고 있는 깜찍이

... 엄마와 언니의 접근은 허용하지 않는다.

 

낮에는 아빠 침대 위 이불 속에 들어가 쉬거나 자기를 좋아한다

 

옥상 마당에 깔아놓은 깔판 위에서 뒹굴기를 즐긴다.

 

거실 카페트 위에서 놀기도 한다.

 

아빠 허벅지 베고 휴식 중 -- 아빠 외에는 누구에게도 곁을 내주지 않는다.

'생활 사진 > 동물(Cat) 사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랜드 맘 냥이 깜찍이  (0) 2022.02.22
울산대공원 동물원  (0) 2020.05.20
외로운 깜찍이  (0) 2020.03.26
초롱이가 떠난 후  (0) 2018.10.20
무지개 다리를 건넌 초롱이  (0) 2018.08.23
더위 속의 냥이들  (0) 2018.08.10
예은이네 고양이 아라  (0) 2018.08.05
이른 봄의 3냥이  (0) 2018.03.06
길냥이 가족  (0) 2017.07.31
동국대 경주 캠퍼스 백로  (0) 2017.06.27
직박구리  (0) 2017.03.0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