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정과 대변항을 잇는  기장해안로의 서암포구 못간 곳 해변에

서 있는 모양 좋은 소나무는 일출 촬영 명소이다.

 

정월 초엿새 (02. 06)  새벽, 구름 한점 없는 하늘을 보고 갔으나

동편 수평선 부근에  해운이 짙어 오메가 일출을 기대할 수 없었다.

마징가 형상의 대변항 방파제의 항로표지등대가 소나무 너머에서  빛을 발하고 있다.

짙은 해운 위로 해뜨기 전 여명이 곱다.

 

구름 뒤에서의 일출 모습들

햇살이 퍼지면 수평선의 해운이 방금 사라진다.

새벽부터 일출 후 까지 해변의 맑은 공기를 호흡한다는 것이

새벽 출사의 매력이기도하다.

'생활 사진 > 삶의 흔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가로 카페에서의 일출  (0) 2022.02.27
만개한 충렬사 매화  (0) 2022.02.24
서암포구 젖병등대 일출  (0) 2022.02.21
충렬사의 아름다운 매화  (0) 2022.02.20
충렬사 그리고 매화  (0) 2022.02.12
연화리 소나무 일출  (0) 2022.02.06
정월 초닷새 송정일출  (0) 2022.02.05
정월 초이틀 송정 일출  (0) 2022.02.02
신축년 마지막날 다대포 일몰  (0) 2022.01.31
좌수영교와 봄의 전령인 매화  (0) 2022.01.30
봄의 전령 매화 화신  (0) 2022.01.2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