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렬사 충렬문 양쪽 언덕에 심겨진 모양좋게 가꾸어진

매화가 올겨울 눈구경을 하지 못한 부산 사람들을 위로하듯

하얗게 피어 예쁨을 뽐내고 있다.

충렬문 오른쪽 두그루와 왼쪽의 한그루의 매화나무

< 8일 전인 02/12 촬영사진>

---양지바른 왼쪽 한그루가 많이 피었고 8일 전에 비해 늦추위로 인해 개화가 더딘 편이다.

 

꽃구경 나온(?) 냥이 두마리

 

휴게소 부근의 매화

 

야외 쉼터와 잘 가꾼 손나무 분재.

 

정문 입구의 누운향나무

 

안락교차로 화단의 만개한 매화

늦추위와 오미크론의 감염확산,

온갖 내용의 폭로전이 만연하는 대통령선거전으로

희망찬  새봄을 맞이하지 못할까봐 걱정이다.

'생활 사진 > 삶의 흔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매화가 활짝피다  (0) 2022.03.03
기찻길 옆 유쾌한 동산 마을  (0) 2022.02.28
방가로 카페에서의 일출  (0) 2022.02.27
만개한 충렬사 매화  (0) 2022.02.24
서암포구 젖병등대 일출  (0) 2022.02.21
충렬사의 아름다운 매화  (0) 2022.02.20
충렬사 그리고 매화  (0) 2022.02.12
연화리 소나무 일출  (0) 2022.02.06
정월 초닷새 송정일출  (0) 2022.02.05
정월 초이틀 송정 일출  (0) 2022.02.02
신축년 마지막날 다대포 일몰  (0) 2022.01.31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