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사진/삶의 흔적 254

해동 용궁사

부산광역시 기장군 기장읍 시랑리에 있는 사찰로 고려 말의 선승인 나옹 혜근 선사가 경주 분황사에서 수도할 때 나라에 큰 가뭄이 들어 곡식과 풀이 말라죽고 인심이 흉흉하였는데, 어느 날 혜근의 꿈에 용왕이 나타나 말하기를 “봉래산 끝자락에 절을 짓고 기도하면 비가 내리고 국태민안(國泰民安)할 것이다.”라고 하였다. 이에 혜근이 이곳에 와서 지세를 살펴보니 뒤는 산이고 앞은 푸른 바다가 있어 아침에 불공을 드리면 저녁 때 복을 받을 곳이라 하여 절을 짓고 산 이름을 봉래산, 절 이름을 보문사(普門寺)라 하였다. 임진왜란을 맞아 사찰 건물이 모두 불탔는데, 1930년대 초 근 300여 년 만에 통도사 운강 화상이 보문사를 중창한 이후 여러 승려를 거쳐 1974년 승려 정암이 부임하여 관음 도량으로 복원할 것을..

부산 시민공원 탐방

부산광역시 부산진구 시민공원로에 위치한 부산시민공원은 기억(Memory), 문화(Culture), 즐거움(Pleasure), 자연(Nature), 참여(Participation) 5개 활동주제로 조성되어 있다. 부산의 심장부를 대표하는 새로운 공공 경관과 치유와 침적 그리고 새로운 가능성의 축적의 장으로 세계에서 유례를 찾아볼 수 없는 새로운 형태의 최첨단 공원으로 공원조성 면적은 473,911㎡ (약 14만 3천평)이며, 그중 공원 중앙지역에 자리하고 있는 하야리아 잔디광장 면적은 약 40,000㎡(축구장 6배)이다. 공원 내에는 97종 85만여 그루(교목 은행나무등 46종 9,937 그루, 관목 43종 844,314 그루)의 나무가 심어졌으며 공원역사관, 공원안내소, 부전천(2.5㎞), 전포천(2.5..

부산 외항 일출

둘째 외손녀 다은이가 두번째 맞이하는 생일날, 쾌청한 하늘을 보고 송도로 달려가 새로 만들어진 송도 용궁구름다리에서 일출을 감상하다. 송도 앞바다의 작은 섬을 다리로 연결한 후 선책로까지 만든 용궁구름다리 생도(주전자섬이라고도 함) 부근에서 묘박 중인 외항선들 영도와 송도를 잇는 남항대교. 송도해수욕장 주변--해상케이블카. 부산항 외항의 오메가 일출광경 수평선에서 일출이 시작되다. 수증기 부족으로 인해 태양이 붉은 색이 아닌 흰 색깔의 일출인게 아쉽다. 햇살 속에 선명하게 드러난 용궁구름다리

죽성 해안 드라마 세트장 일출

부산 기장군 기장읍 죽성리 부산 기장군 죽성리에 위치한 죽성성당은 2009년 SBS 드라마 ‘드림’을 촬영하기 위해 지어진 드라마 세트장으로 오래 전 방영된 드라마는 잊혀졌지만 잘 만들어진 이 공간만큼은 기장을 찾는 여행객의 필수 코스인 광광 명소다. 현재는 리모델링으로 종탑은 모형등대로 변형되었고, 정면 첨탑의 십자가와 입구의 성모상은 철거되어 상당 느낌은 전혀 없고 내부는 카페시설이 들어 서 찾는 이들의 휴식공간으로 바뀌었다. 일출 전의 여명 구름 성 위로 일출이 시작된다. 종탑은 모형등대로 정면 첨탑 위의 십자가는 피뢰침으로 바뀌었다.

연화리 소나무 일출

송정에서 대변항을 잇는 해안도로가에 위치한 연화리 소나무 일출은 사진가들이 일출촬영을 위해 즐겨 찾는 곳으로 오른쪽에는 오랑대, 왼쪽에는 서암포구 젖병 등대가 있는 곳이다, 2020. 10. 14. 아침 연화리 소나무 일출 사진 일출 전 여명 이른 시간에도 인근 어항에서 나온 어선들의 어로작업이 분주한 바다 멀리 만화 태권 V를 모티브로 한 대변항 항로표지등대 일출 광경 수평선의 해운 사이로 시작한 일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