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물의 영장으로 자부하던 인간이

눈에도 보이지 않는 코로나 19 바이러스로

몸살을 앓고있는 2021년도 역사의 수레바퀴에 의해

과거 속으로 묻히게 되는 마지막 해넘이를 보았다.

 

 

다대포 낙조분수 광장의 불빛마당

분수대 정중앙의 경관조명

분수대 주의를 장식해 놓은 여러가지 테마의 불빛들

 

광복로 불빛축제

코로나 19의 여파로 규모도 작아지고 특별한 행사가 없다 

 

전등으로 만들어진 독특한 모습의 트리

2021년아,  adieu !

내일부터 시작되는 2022년은

모두들 호랑이처럼 의젓하고 용맹스럽기를!!!!

 

 

'생활 사진 > 삶의 흔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봄의 전령 매화 화신  (0) 2022.01.24
동래의 고적 -- 송공단  (0) 2022.01.05
동래의 고적 --동래부 동헌  (0) 2022.01.05
동래의 고적 -- 동래향교  (0) 2022.01.04
임인년 원단 해맞이  (0) 2022.01.01
adieu 2021  (0) 2021.12.31
백운대에서의 년말 해맞이  (0) 2021.12.30
일광과 진하의 아침  (0) 2021.12.26
명륜동 빛거리와 온천천 빛공간  (0) 2021.12.23
집에서 본 스카이 라인  (0) 2021.12.17
성지곡 어린이대공원의 초겨울풍경  (0) 2021.12.0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