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을 중 큰 고을이었던 동래부 교육의 중심이었던  향교로

조선 태조 1년(1392)에 처음 개원했으나

임진왜란 때 소실되어 선조 38년(1605)에 재건되었다.

이후 여러 차례 이전되었다가

순조 13년(1813)에 지금의 자리로 옮겨졌다.

 

향교는 성현에 대한 제사와  경전을 공부하는 강학 공간으로

구성되며

동래향교(東萊鄕校)에는 교수와 훈도가 각 1명씩 배정되었고, 

학생 정원은 70명이었다. 

교재로는 『소학(小學)』, 사서오경(四書五經), 『효경(孝經)』,

 『근사록(近思錄)』과 역사서, 시문 등이 사용되었다

 

 

 강학 및 기숙 공간으로 쓰였던 동재와 서재

 

 공자(孔子)[B.C.551~B.C.479]를 비롯한 중국의 큰 유학자 위패를 봉안하고 제사를 지내는 대성전(大成殿), 

 중국 유학자와 우리나라 유현 18명의 위패를 봉안한 동무(東廡)와 서무(西廡)

대성전 출입문

 

향교를 빛낸 분들의 공덕비와 한자 석비

'생활 사진 > 삶의 흔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신축년 마지막날 다대포 일몰  (0) 2022.01.31
좌수영교와 봄의 전령인 매화  (0) 2022.01.30
봄의 전령 매화 화신  (0) 2022.01.24
동래의 고적 -- 송공단  (0) 2022.01.05
동래의 고적 --동래부 동헌  (0) 2022.01.05
동래의 고적 -- 동래향교  (0) 2022.01.04
임인년 원단 해맞이  (0) 2022.01.01
adieu 2021  (0) 2021.12.31
백운대에서의 년말 해맞이  (0) 2021.12.30
일광과 진하의 아침  (0) 2021.12.26
명륜동 빛거리와 온천천 빛공간  (0) 2021.12.23

+ Recent posts